<a href='/news_center/sub_01.asp?cate=A'>보도자료</a>
보도자료
제목
지속가능한 창의도시 발전을 위해 협력방안을 모색하다
작성일 2016.10.18
담당부서 문화팀 분류 문화

지속가능한 창의도시 발전을 위해 협력방안을 모색하다

유네스코한국위원회, ‘2016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 워크숍개최

서울, 이천, 전주, 광주, 부산, 통영 등 국내 6개 유네스코 창의도시 대표 간 업무협약

 

 

유네스코한국위원회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조윤선)와 공동으로 ‘2016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 워크숍을 오는 10 20일 전주 국립무형유산원 어울마루 3층 국제회의장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내외 유네스코 창의도시 관계자 및 전문가, 유네스코 창의도시 가입 희망 도시 관계자 등 150여 명이 참여하는 이번 워크숍은 국내 6개 유네스코 창의도시 간 업무협약을 비롯해 조티 오사그라하(Jyoti Hosagrahar) 유네스코 창의국장의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의 방향과 전략”에 관한 기조 발제, 캐나다, 일본 등 해외 창의도시 협의체 사례 발표 순으로 진행된다. 이후에는 국내 유네스코 창의도시 간 협력 및 향후 활동 방안에 대한 종합토론이 이어진다.

 

특히 워크숍의 처음 순서로 예정된 국내 유네스코 창의도시 간 업무협약은 의미가 깊다. 유네스코한국위원회와 국내 유네스코 창의도시들은 ‘지속가능발전목표(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SDGs)'의 출범에 발맞추어 지속가능한 도시 발전의 중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해 왔다. 유네스코한국위원회와 국내 유네스코 창의도시들은 보다 긴밀하고 원활한 도시 간 협력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며, 이번 업무 협약을 계기로 도시 간 협력프로그램 발굴, 공동 연구사업 진행 등 향후 더욱 활발한 국내외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또한 현재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에 가입을 준비 중인 국내 여러 도시들에 대한 자문 및 지원 활동도 병행해 나갈 예정이다.

 

지난해에 이어 2회째 개최되는 이번 워크숍은 국내 창의도시 관련 지자체 및 도시개발 전문가들이 각 도시의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개발 사례를 공유하고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의 활용 방안에 대해 종합적으로 논의하는 유일한 장이다. 유네스코한국위원회와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번 도시 간 업무협약과 포럼을 시작으로 국내 도시들의 국내외 네트워크 형성 및 국제교류활동을 적극 지원함으로써 문화 분야에서의 국제역량 강화를 도모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국내 도시의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 진출 및 활동을 적극 지원함으로써 국제무대에서 한국의 위상 강화에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는 유네스코가 운영하는 도시 간 네트워크로, 각 도시의 문화적 자산과 창의력에 기초한 문화산업을 육성하고 도시 간의 협력과 발전을 도모함으로써 지속가능한 발전을 달성하고자 지난 2004년 출범했다. 현재 전 세계 54개국 116개 도시가 가입되어 있으며, 국내에는 서울, 이천, 전주, 광주, 부산, 통영 등 6개 도시가 가입되어 있다.

 

 

이 글을 SNS로 보내기 (Facebook, Twitter, Naver, Google+)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구글
첨부파일
다음글 유네스코한국위원회, 제3회 코리아저널상 시상식 개최
이전글 유네스코한국위원회, 제3회 유네스코 지구촌 교육지원 벌꿀수확 행사
목록